음악2011. 7. 6. 22:01

나 스무살 적에 하루를 견디고 불안한 잠자리에 누울 때면
내일 뭐하지 내일 뭐하지 걱정을 했지
두 눈을 감아도 통 잠은 안오고 가슴은 아프도록 답답할 때
난 왜 안되지 왜 난 안되지 되뇌었지
말하는 대로
말하는 대로
될 수 있다곤 믿지 않았지 믿을 수 없었지
마음먹은 대로
생각한 대로
할 수 있단 건 거짓말 같았지 고개를 저었지
그러던 어느날 내 맘에 찾아온 작지만 놀라운 깨달음
내일 뭘 할지 내일 뭘 할지 꿈꾸게 했지
사실은 한번도 미친 듯 그렇게 달려본 적이 없었다는 것을
생각해 봤지 일으켜 세웠지 내 자신을
말하는대로
말하는대로
될 수 있단 걸 눈으로 본 순간 믿어보기로 했지
마음먹은대로
생각한대로
할 수 있단 걸 알게 된 순간 고갤 끄덕였지

마음먹은 대로 생각한 대로 말하는 대로 될 수 있단 걸 알지 못했지 그땐 몰랐지
이젠 올 수도 없고 갈 수도 없는 힘들었던 나의 시절 나의 20대
멈추지 말고 쓰러지지 말고 앞만 보고 달려 너의 길을 가
주변에서 하는 수많은 이야기 그러나 정말 들어야 하는 건 내 마음 속 작은 이야기
지금 바로 내 마음 속에서 말하는 대로

말하는대로
말하는대로
될수 있다고 될 수 있다고 그대 믿는다면
마음먹은대로
(내가 마음먹은대로)
생각한대로
(그대 생각한대로)
도전은 무한히 인생은 영원히
말하는대로
Posted by 건깡

댓글을 달아 주세요